리뷰

  HOME  >  MATCH  >  리뷰

대전시티즌, 서울 이랜드에 2-3 패

대전시티즌이 홈에서 서울 이랜드에 아쉽게 패했다.대전은 5일 저녁 7시 30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서울 이랜드와의 현대오일뱅크 2016 K리그 챌린지 39라운드 2-3으로 패했다.이날 경기에서 대전은 김동찬, 진대성, 김병석 등 주전을 대거 출전시켰다. 부상에서 회복한 구스타보가 2경기를 결장한 뒤 선발로 나왔다. 경기 시작 9분 만에 미첼, 22분 타라바이에게 연속 실점하며 끌려 다니기 시작했다.그러나 전반 종료 직전 진대성이 추격의 발판을 만들었다. 문전 앞에서 강력한 왼발 슈팅을 했고 김영광 골키퍼가 막을 수 없는 방향으로 빠르게 꽂혔다.대전은 진대성의 추격골로 동점을 만들려 했지만, 후반 10분 김준태에게 다시 실점을 내주며 격차가 벌어졌다.이후 김병석 대신 오창현을, 김선민을 빼고 조예찬을 넣는 승부수를 두며 변화를 꾀했다.효과는 즉시 나왔다. 후반 20분 대전 장클로드의 만회골이 터졌다. 서울 이랜드 수비가 어지러운 상황에서 진대성의 헤딩 도움을 받아 발로 골문을 향해 밀어 넣었다.이후에도 대전은 박대훈을 넣는 등 추격 의지를 다졌지만 더 이상 골은 나오지 않았고, 2-3으로 아쉽게 경기를 마쳤다.  

2016-10-05799

대전시티즌, 경남FC 원정에서 3-4 패

대전시티즌이 경남FC와 치열한 접전 속에도 승리에 실패했다. 대전은 1일 오후 2시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챌린지 2016 3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3-4로 졌다.경기 시작 5분 만에 크리스찬에게 선제 실점하며 어렵게 시작했고, 27분 정현철에게 추가실점했다.그러나 대전은 그냥 주저앉지는 않았다. 김동찬은 전반 27분 경남의 뒷공간을 침투한 뒤 대각선 방향으로 오른발 슈팅을 성공시켰다. 희망의 불씨를 살린 대전은 동점골을 노렸지만, 전반 42분 크리스찬에게 실점을 재차하며 벌어졌다.  후반전에 들어선 대전은 후반 40분 김동찬의 프리킥 골로 한 골 차로 따라 붙었다. 그러나 2분 뒤 박주원의 실수로 인해 이호석에게 실점했다. 이동수가 후반 45분 만회골을 넣었으나 경기를 뒤집기에는 시간이 부족했다.

2016-10-01821

대전시티즌, 안산 무궁화 원정서 0-1 패

대전시티즌이 안산 무궁화 원정에서 아쉽게 패했다. 대전은 28일 오후 7시 30분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열린 안산과 현대오일뱅크 K리그 챌린지 2016 3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13승 9무 12패 승점 48점을 기록하며 6위에 머물렀다. 이날 경기에서 대전은 4-1-2-3으로 나왔다. 최전방 스리톱에는 박대훈-김동찬-강윤성이 앞에 섰고, 황인범과 김선민이 공격형 미드필더로 출전했다. 김병석이 수비형 미드필더로 뒤에서 받혔고, 이동수-장클로드-장준영-김해식이 포백 수비로 나란히 했으며 박주원이 골문을 지켰다. 대전은 선제골을 넣기 위해 적극적인 경기운영을 펼쳤다. 전반전 0-0으로 마친 대전은 후반에 결승골을 노렸다. 그러나 후반 9분 김재웅에게 실점하며 끌려 다녔고, 결국 경기를 뒤집지 못한 채 0-1로 아쉬운 패배를 맞이했다.  

2016-09-28776

‘김동찬 16호골’ 대전, 안양에 3-2 승...5위+홈 13경기 무패

대전 시티즌이 안방에서 FC안양을 잡으며 리그 5위로 상승과 함께 홈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대전은 24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챌린지 2016 36라운드 안양과의 경기서 김동찬, 김병석, 박대훈의 연속골에 힘입어 3-2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13승 9무 11패(승점 48점)를 기록한 대전은 리그 5위로 올라섰다. 홈 무패 행진도 13경기(9승 4무)로 늘렸다. 한편 이날 선제골을 넣은 김동찬은 시즌 16호골을 기록하며 리그 득점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선발 라인업홈팀 대전은 4-2-3-1 포메이션을 선택했다. 김동찬을 필두로 구스타보-김선민-박대훈이 2선에 배치됐다. 미드필더에는 황인범-김병석이 출전했고 이동수-장준영-장클로드-김해식이 포백라인을 구축했다. 골키퍼 장갑은 박주원이 꼈다.▲ 전반전 : 세 골을 몰아치며 앞서간 대전경기 시작과 동시에 선제골이 터졌다. 전반 4분 페널티박스 왼쪽 측면을 돌파한 구스타보가 중앙으로 크로스를 올렸고 뒤에서 뛰어들던 김동찬이 헤딩으로 안양의 골망을 흔들었다.선제골로 기세가 오른 대전의 화력은 계속됐다. 전반 8분 코너킥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김병석이 뒷발로 밀어 넣으며 양 팀의 간격을 두 골 차로 벌렸다.골에 배고픈 대전은 전반 35분 박대훈이 드리블 돌파 이후 강력한 오른발 슈팅을 시도해 추가골을 기록했다. 그렇게 전반전은 3-0 대전의 리드로 끝이 났다.▲ 후반전 : 안양에 2실점 내줘도 승리 지켜낸 대전 대전 최문식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선수단에 변화를 줬다. 구스타보를 빼고 강윤성을 투입하며 팀에 활력을 불어 넣었다. 후반전 첫 찬스도 대전의 몫이었다. 후반 2분 페널티박스 안에서 박대훈의 패스를 받은 김동찬이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후반 10분 박승일에게 첫 번째 실점을 내주며 쫓기기 시작했다.이후 대전은 후반 29분 박대훈을 대신해 유승완을 투입하며 공격에 변화를 가져갔다. 이후 공격적으로 경기를 운영했던 대전은 추가골의 기회를 맞았다. 후반 31분 강윤성이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대에 맞고 말았다. 후반 33분에는 페널티박스 안에서 김동찬의 패스를 받은 김선민이 왼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를 넘지는 못했다.후반 40분 장클로드의 반칙으로 페널티 킥 기회를 내준 대전은 서용덕의 슈팅을 막지 못해 한 골 차로 좁혀졌다. 대전은 후반 추가시간 수비수 오창현을 투입해 지키기에 돌입했고, 결국 3-2 승리를 이뤄냈다.▲ 현대오일뱅크 K리그 챌린지 36R(9월 24일 - 대전월드컵경기장 - 4,131명)대전 3-2 안양*득점 : [대전] 김동찬(전 4’), 김병석(전 8’), 박대훈(전 35’) / [안양] 박승일(후 10’), 서용덕(후 40’)

2016-09-24781

대전시티즌, 부천에 0-0 무… 홈 12경기 무패

 대전 시티즌이 부천FC1995의 선두 등극을 막으며, 홈 무패 행진을 12경기(8승 4무)로 늘렸다.대전은 19일 오후 7시 30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부천과의 현대오일뱅크 K리그 챌린지 2016 35라운드에서 0-0으로 비겼다. 이로써 대전은 홈 무패 기록을 12경기(8승 4무)로 늘려가며 승점 45점으로 7위에서 6위로 상승했다.선발 라인업대전은 공격과 중원의 한 축인 구스타보와 김선민이 경고 누적 3회로 빠진 채 4-1-2-3으로 나섰다. 스리톱 공격에 김태봉-김동찬-강윤성, 중앙 미드필더로 황인범과 이동수가 허리를 구성했으며, 김병석이 수비형 미드필더로서 뒤를 받혔다. 포백 수비에는 이동수-장준영-장클로드-김해식이 나란히 했으며, 골문은 박주원이 지켰다.경기 리뷰경기 시작부터 치열한 중원 공방전으로 기회를 만들어가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대전이 전반 26분 김동찬이 강하게 찬 오른발 슈팅이 골문으로 향했으나 부천 골키퍼 최철원이 막아냈다.부천의 압박 수비와 빠른 공격에 위기도 있었다. 그러나 수비수들의 육탄방어와 골키퍼 박주원이 지켜내면서 전반전을 0-0으로 마쳤다.대전은 후반 시작과 함께 김태봉 대신 박대훈을 투입하며 공격에 변화를 줬다. 이후 대전의 공격은 조금씩 살아났다. 후반 3분 황인범의 날카로운 코너킥이 골문으로 향해 최철원이 간신히 쳐냈고, 장준영이 헤딩 슈팅했으나 크로스바를 넘어갔다. 부천은 대전의 반격에 고전하자 후반 15분 문기한을 빼고 송원재를 투입해 흐름을 끊으려 했다. 3분 뒤 유대현 대신 신현준 카드로 다시 승부수를 걸었다. 대전도 후반 30분 강윤성 대신 유승완 카드로 공격에 힘을 실었다.대전은 후반 41분 에이스 김동찬을 빼고 장신 수비수 변정석을 투입하며 높이를 강화했다. 후반 42분 황인범의 왼발 중거리 슈팅은 높이 떴다.막판 부천의 반격이 있었지만, 박주원이 끝까지 집중력을 발휘하며 막아냈다. 결국, 득점 없이 0-0 무승부로 마쳤다.■ 현대오일뱅크 K리그 챌린지 2016 35라운드(대전월드컵경기장 – 1,023명)대전 0부천 0

2016-09-19772

대전시티즌, 부산 아이파크 원정서 0-3 패

대전시티즌이 부산 아이파크 원정에서 아쉽게 0-3으로 패했다. 대전은 11일 오후 2시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부산과의 현대오일뱅크 K리그 챌린지 2016 34라운드에서 0-3으로 아쉽게 졌다. 이날 경기에서 대전은 4-3-3을 꺼냈다. 스리톱 유승완-김동찬-김태봉, 허리를 황인범-김병석-김선민이 구축했다. 수비는 이동수-장준영-장클로드-오창현, 골문을 박주원이 지켰다. 대전은 경기 초반부터 시작된 부산의 공세에 맞서기 위해 미드필더인 김병석을 내려 사실상 파이브백을 구축하며 방어 태세를 갖췄다. 그러나 전반 39분 홍동현에게 실점하면서 끌려 다니기 시작했다.전반 44분 김동찬의 중거리 슈팅으로 동점골을 노렸으나 아쉽게 구상민 품에 안겼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대전은 김태봉 대신 구스타보를 투입했다. 하지만 주도권을 가져오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후반 7분 구스타보가 부산 아크에서 시도한 프리킥이 빗맞았다. 8분 유승완을 빼고 김해식으로 두 장의 교체를 일찌감치 썼다. 대전의 노력에도 후반 30분 최광희, 43분 이정진에게 연이어 실점하며 패배를 막지 못했다.  

2016-09-11884

대전시티즌, 대구FC에 1-1 무… 홈 11경기 무패 행진

대전시티즌이 홈에서 무패 행진을 이어갔지만, 아쉽게 무승부에 그쳤다.대전과 7일 오후 7시 30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구FC와의 현대오일뱅크 K리그 챌린지 33라운드에서 1-1로 비겼다. 이날 경기로 대전은 홈 연속 무패를 11경기(8승 3무)로 늘렸고, 대구는 최근 3경기 연속 무패(2승 1무)를 이어가는 데 만족했다. 김동찬은 15호골로 득점 선두를 유지했다.선발 라인업홈 팀 대전은 4-1-2-3으로 나섰다. 스리톱 공격에 구스타보-김동찬-박대훈, 중앙 미드필더로 황인범과 김선민이 허리를 구성했으며, 김병석이 수비형 미드필더로서 뒤를 받혔다. 포백 수비에는 이동수-장준영-장클로드-김해식이 나란히 했으며, 골문은 박주원이 지켰다.전반: 김동찬의 페널티 킥 골로 앞선 대전 대전은 경기 시작 1분 만에 김선민의 오른발 하프 발리 슈팅으로 포문을 열었다. 이후 원정팀 대구의 반격이 거셌다. 전반 4분 세징야의 헤딩 슈팅은 박주원이 잡아냈고, 22분 최정한이 페널티 지역 우측에서 상대 수비수를 제치고 때린 오른발 슈팅은 골문을 살짝 빗겨갔다.위기를 넘긴 대전은 세트피스 기회를 잘 살리며 선제골을 넣었다. 전반 26분 구스타보의 프리킥이 페널티 지역 내에서 벽 서던 알렉스 손을 맞았고, 주심은 페널티 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김동찬의 슈팅이 대구의 골문을 강하게 흔들었다.실점을 내준 대구는 반격에 들어갔다. 알렉스가 전반 32분 우측면에서 올라온 세징야의 프리킥을 헤딩 슈팅으로 이었으나 크로스바를 살짝 넘어갔다. 전반 41분 알렉스의 프리킥은 박주원 품에 안겼다.대전은 추가골 기회를 잡았다. 김동찬이 전반 42분 우측에서 오는 크로스를 받아 오른발 슈팅으로 가져갔지만, 크로스바를 강타했다. 후반: 파울로에게 아쉬운 실점후반전 대구의 반격이 매서웠다. 대전은 대구의 공세에 역습으로 맞섰다. 김동찬이 후반 17분 황인범의 패스를 받아 빠르게 치고 들어가며 중거리 슈팅했지만, 조현우 정면에 걸렸다.대구는 공세를 강화했고, 대전은 수비수 우현을 투입하며 수비를 탄탄히 했다. 그러나 의도와 달리 후반 30분 파울로에게 페널티 킥 실점을 내줬다. 대전은 동점골을 내준 이후 장윤성과 김태봉을 투입하며 추가골 의지를 드러냈다. 그러나 더 이상 추가골은 나오지 않았고, 1-1 무승부로 마무리 됐다.■ 현대오일뱅크 K리그 챌린지 2016 33라운드(대전월드컵경기장 – 1,061명)대전 1 김동찬(전26)대구 1 파울로(후30)

2016-09-07818

대전시티즌, 안산에 5-0 대승… 4위로 상승

대전시티즌이 선두 안산 무궁화를 잡고 4위로 올라서며, 상위권 도약에 힘이 실렸다.대전은 28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안산과의 현대오일뱅크 K리그 챌린지 2016 31라운드에서 5-0으로 승리했다. 전반 4분 김동찬의 선제골을 시작으로 12분 구스타보, 24분 황인범, 32분 진대성, 후반 15분 구스타보의 연속골로 승리할 수 있었다.이로써 최근 2연승과 함께 올 시즌 안산전 2연패에서 벗어났다. 승점 43점을 기록하며, 이날 경기가 없었던 대구FC(승점 42)를 제치고 5위에서 4위로 한 단계 올라섰다. 2위 부천FC1995와 승점 3점 차이로 좁히면서 차후 상위권 도약 가능성을 높였다. 이날 선제골을 기록한 김동찬은 올 시는 현재 14호골로 개인 득점 단독 선두에 올랐다. 또한, 개인 프로 통산 30(골)-30(도움)을 달성하는 기쁨을 누렸다.선발 라인업 홈 팀 대전은 4-1-2-3으로 나섰다. 스리톱 공격에 구스타보-김동찬-진대성, 중앙 미드필더로 황인범과 김선민이 허리를 구성했으며, 김병석이 수비형 미드필더로서 뒤를 받혔다. 포백 수비에는 이동수-장준영-장클로드-김해식이 나란히 했으며, 골문은 박주원이 지켰다.전반: 4골을 퍼부으며 일찌감치 앞서간 대전 대전은 경기 시작 4분 만에 선제골로 앞서갔다. 김선민이 상대 패스 미스를 가로채 김동찬에게 패스했고, 김동찬이 바로 오른발로 감아 차며 때린 슈팅이 골망을 흔들었다. 김동찬의 선제골 이후 대전의 골 행진은 멈출 줄 몰랐다. 전반 12분 이동수가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돌파하며 짧게 패스했고, 이를 받은 구스타보가 돌파하며 때린 왼발 슈팅으로 두 번째 골을 넣었다. 기세를 탄 대전은 황인범의 원더골로 달아났다. 황인범은 전반 24분 돌파하며 때린 왼발 중거리 슈팅이 안산 골망 구석을 강하게 흔들었다. 대전은 전반 32분 김동찬의 크로스에 의한 진대성의 헤딩 슈팅까지 골로 연결 되면서 4-0으로 앞서 갔다.후반: 구스타보의 골로 승리 쐐기 박은 대전대전은 전반과 마찬가지로 추가골을 넣기 위해 안산을 몰아 붙였다. 후반 4분 김선민의 중거리 슈팅은 골키퍼 이진형이 놓쳤으나 다시 잡았다.안산은 만회골을 노려 희망의 불씨를 살리려 했다. 정다훤이 후반 14분 코너킥 상황에서 흘러나온 볼을 하프 발리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박주원의 선방에 막혔다.대전은 다섯 번째 골로 안산의 추격 의지를 완전히 꺾어 놨다. 구스타보가 후반 15분 김동찬의 크로스를 방향 바꾸는 슈팅으로 골을 넣었다. 그는 후반 18분 정다훤의 반칙을 유도해 페널티 킥 기회를 맞이했으나 슈팅은 이진형에게 방향 읽혀 막혔다.안산은 후반 29분 정다훤이 강윤성에게 거친 태클로 퇴장을 당해 수적 열세를 겪었다. 한지호가 후반 37분 우측면에서 오른발 프리킥을 시도했으나 골대 불운까지 겹쳤다. 결국, 대전의 5-0 대승으로 경기가 마무리 됐다.■ 현대오일뱅크 K리그 챌린지 2016 31라운드(대전월드컵경기장 – 1,405명)대전 5 김동찬(전4), 구스타보(전12, 후15), 황인범(전24), 진대성(전32)안산 0

2016-08-28822

‘김동찬 2골’ 대전시티즌, 고양에 2-1 승… 5위 탈환+4위 추격

 대전시티즌이 고양 자이크로를 잡고 리그 5위로 도약했다. 대전은 22일 오후 7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챌린지 2016 고양과의 30라운드 원정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승점 40점을 기록해 안양을 끌어내리고 리그 5위로 올라서며, 4위 대구FC와 승점 차를 2점으로 좁혔다.승리가 절실한 대전은 주축 선수들을 모두 투입했다. 에이스 김동찬을 시작으로 진대성, 구스타보, 김선민, 황인범, 박주원 등을 투입해 공격적으로 나섰다.전체적인 주도권은 원정팀 대전이 잡았다. 대전은 진대성, 김동찬, 황인범을 중심으로 세밀한 패스플레이를 시도했고, 결국 선제골을 만들었다. 전반 31분 진대성의 패스를 김동찬이 마무리하면서 선제골을 기록했다.후반도 대전이 주도권을 잡았다. 특히 김동찬이 빛났고, 추가골을 만들었다. 후반 7분 측면 크로스를 고양의 수비수가 걷어낸다는 것이 흘렀고, 이것을 김동찬이 잡아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추가골 이후 대전은 후반 20분 조예찬, 후반 29분 김형진을 투입하며 안정적인 경기를 이끌었다.그러나 후반 31분 인준연에게 실점하며 쫓겼지만, 한 골 차를 잘 지키며 2-1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 했다.

2016-08-22821

대전시티즌, 부천 원정에서 아쉬운 0-2 패

 대전시티즌이 부천FC1995 원정에서 아쉽게 패했다.  대전은 17일 오후 7시 30분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부천과의 현대오일뱅크 K리그 챌린지 2016 29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0-2로 패했다.  대전은 후반 41분까지 0-0으로 팽팽한 접전을 펼치며 승리 의지를 불태웠다. 그러나 후반 41분 바그닝요에게 선제 실점했고, 48분 신현준에게 추가 실점을 내주며 무너지고 말았다. 이날 승리로 4연승과 함께 4위에 오르려던 대전은 다음을 기약해야 했다.

2016-08-178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