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뉴스

  HOME  >  NEWS  >  구단뉴스

황선홍 감독 "안산 꺾고 올라가 FC서울 만나고 싶다"
작성자 : 관리자2020-06-06 | 조회 313



대전하나시티즌 황선홍 감독은 더 높은 곳을 원했다. 우선 안산그리너스FC를 꺾고 FC서울과 만나는 게 1차 목표다.


 


대전은 6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하나은행 FA컵' 2라운드에서 춘천시민축구단에 3-0으로 승리했다. 3라운드에 진출한 대전은 안산과 맞대결을 펼친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황선홍 감독은 "단판승부는 결과가 중요하다. 여러 가지 전술적 변화도 있어서 어려울 수도 있었다. 선수들이 열심히 해줬다. 적응하려고 노력을 해줘서 승리할 수 있었다. FA컵은 이제 시작이기 때문에 플레이를 만드는데 집중했다"라고 총평했다.


 


김동준이 전반 초반 쓰러져 교체됐다. 황 감독은 "많이 심각하지 않은 것 같은데, 내일 결과를 봐야할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FA컵 목표에 대해선 "할 수 있는 곳까지 올라가고 싶다. 프로는 한계가 없다고 생각한다. 구단의 생각도 마찬가지다. 매경기 최선을 다한다는 생각이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FA컵 다음 상대가 안산으로 결정됐다. 안산을 꺾으면 황선홍 감독이 과거 이끌었던 FC서울을 만난다. 황 감독은 "(서울과 경기를) 하고 싶다. 우리는 만들어가는 팀이고, 변화가 심한 팀이다. 우리에게 중요한 기준이 될 수 있다. 안산의 벽을 넘어야겠지만, 좋은 팀과 경기를 하고 싶다. 그 경기가 우리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기 때문에 안산전부터 잘 준비하겠다"라고 담담히 말했다.


 


구본상이 중원에 출전했다. 황 감독은 "상대가 한 명 퇴장을 당했기에 객관적인 평가를 하긴 어렵다. 경기 조율이나 완급조절을 요구했는데, 그 부분에 대해선 만족스럽다. 첫 경기라 체력적인 부분을 걱정했는데, 체력적인 문제는 없었다. 충분히 역할을 해줬다"라고 평가했다.


 


오랜 만에 선발 출전해 좋은 활약을 보여준 박인혁에 대해선 "더 발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경쟁 체제다. 김승섭, 윤승원 모두가 마찬가지다. 박인혁 선수가 좋은 모습을 보여줬지만 끝이 아니라고 본다. 분발해야 하고, 적극성을 갖고 경기해야 한다"라고 더 채찍질했다.


 


그동안 기대만큼의 경기력이 나오지 않았다. 황 감독은 "오늘 경기도 중요했지만, 경기에 초점을 맞추지 않았다.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고려해 경기에 임했다. 가면 갈수록 좋아질 거라 생각한다. 선수들이 그런 부분에서 확신을 갖고 경기하고 훈련하는 게 중요하다"라고 전했다.


 


이어 "아직 50~60%밖에 되지 않았다. 선수들이 잠재력을 끌어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전술 혼합으로 혼란스러울 수도 있는데, 선수들이 잘 극복하면 충분히 좋은 경기력을 보여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더 나아질 대전에 대해 자신했다.

첨부파일메인.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