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

  HOME  >  MATCH  >  프리뷰

대전하나시티즌, 안양전 승리를 통해 분위기 반전 + 상위권 도약의 발판 마련한다!
작성자 : 운영자2021-03-19 | 조회 683

 

대전하나시티즌이 320() 오후 4시 안양종합운동장에서 FC안양과 하나원큐 K리그2 2021’ 4라운드 원정경기를 갖는다.


 


이번 경기, 승리가 절실한 두 팀이 만난다. 대전은 부천FC와의 개막전에서 승리하며 기분 좋은 스타트를 끊었으나 부산아이파크와 김천상무에 패하며 현재 12패를 기록 중이다. 안양 역시 경남FC와 개막전 승리 이후 승수을 쌓지 못한 채 111패를 기록 중이다. 두 팀 모두 이번 경기를 통해 분위기 반전을 노린다.


 


상대 전적에서는 통산 7106패로 대전이 앞서 있다. 최근 경기는 지난해, 1117일 대전의 2020시즌 마지막 홈경기였다. 당시 에디뉴의 멀티 득점과 김승섭의 1득점에 힙입어 대전이 3:0 대승을 거뒀다. 대전은 2020시즌 마지막 경기 승리의 기억을 2021시즌 첫 경기까지 이어가겠다는 각오다.


 


이번 경기 키플레이어는 최근 물오른 활약을 펼치고 있는 에디뉴이다. 지난해 하반기 대전에 입단한 에디뉴는 경기를 거듭할수록 K리그에 완벽히 적응한 모습을 보이며 팀의 공격을 주도했다. 올해 더욱 발전된 기량을 선보이며 3경기 모두 선발 출장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또한 2득점으로 팀 내 최다 득점을 기록 중이다. 앞선 경기에서도 활발한 움직임으로 김천 수비진을 90분 내내 괴롭히며 4개의 슈팅과 1득점을 기록했다.


 


공격수 바이오 역시 득점의 포문을 터트릴 준비를 마쳤다. 바이오는 2라운드 부산전, 후반 31분 교체 투입되며 2021시즌 첫 출장을 기록했다. 지난 경기에는 선발 출장해 70분 동안 뛰며 경기 감각을 완전히 끌어올렸다. 경기 내내, 타점 높은 헤더와 트래핑으로 골 다툼에 우위를 점하고 상대 수비수와 경합을 통해 동료 선수들의 득점 기회를 만들어냈다. 에디뉴의 첫 득점도 바이오와 합작품이었다.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수비 사이로 빠져드는 에디뉴에게 정확한 패스를 찔러 넣으며 선취 득점에 기여했다. 또한 통산 안양을 상대로 4개의 공격포인트를 기록하며 강한 모습을 보여왔다. 이번 경기, 바이오의 발끝에 더욱 기대를 거는 이유이다.


 


현재 8위로 쳐져 있지만 아직 시즌 초반인 만큼 한 경기 결과에 따라 순위표가 요동칠 수 있다. 3~7위 팀과의 승점 차는 단 1, 2위 전남과도 2점 차에 불과하다. 연패를 끊고 상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해야 한다. 또한 이후, 전남-경남-이랜드와의 3연전이 기다리고 있는 만큼 대전은 안양전 승리를 통해 경기력을 끌어올리고 분위기를 반전시킨다는 각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