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

  HOME  >  MATCH  >  프리뷰

‘4백 장착’ 대전하나시티즌, 경남 잡고 다시 선두권으로 올라간다!
작성자 : 관리자2021-06-25 | 조회 264


4백 카드로 분위기 반전에 성공한 대전하나시티즌이 경남을 상대로 승리와 함께 선두권 도약에 나선다. 

대전하나시티즌은 6월 26일 토요일 오후 4시 창원축구센터에서 경남FC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21’ 18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대전은 지난 17라운드 안산 그리너스와의 홈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하며 연패에서 탈출했다.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한 것은 아쉬웠지만 안정된 수비력을 바탕으로 시즌 세 번째 무실점 경기를 기록했다. 무엇보다 전술 변화가 주효했다. 최근 안양, 충남아산전에서 수비가 흔들리자 이민성 감독은 4백을 가동하며 수비 조직력을 재정비했고 ‘베테랑’ 이웅희를 중심으로 김민덕, 이규로, 서영재가 수비 라인을 안정적으로 지키며 안산의 공격을 성공적으로 막아냈다.

다시 선두를 향해 달리는 대전은 경남을 상대한다. 좋은 공격력을 가지고 있는 팀인 만큼 그 어느 때보다 수비 안정화가 중요한데, 이제 3백과 4백을 모두 사용할 수 있는 대전은 상황에 따라 유연한 변화를 가져갈 수 있게 되었다. 이와 함께 지난 6라운드 맞대결에서 2-1 승리를 거둔 좋은 기억이 있는 대전은 자신감을 이어가 경남을 꺾고 다시 선두권으로 올라서겠다는 각오다.

키플레이어는 ‘캡틴’ 박진섭이다. 지난 안산전에서 붕대 투혼을 펼치며 투지 넘치는 플레이로 팬들의 박수를 받은 박진섭은 올 시즌 안정적인 수비력과 왕성한 활동량을 바탕으로 대전의 중원을 든든하게 지키고 있다. 대전이 다시 공수 밸런스를 잡고 상위권으로 올라가기 위해서는 박진섭의 활약이 매우 중요하다. 

경남 원정을 앞둔 이민성 감독은 “지난 안산전에서 선수들이 연패를 끊고 무실점을 했기 때문에 동기부여가 될 것이다. 4백으로 전환을 했는데 공격적인 모습이 나온 것은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부족한 부분을 잘 보완해서 좋은 경기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전술 변화를 주며 대반격을 예고하고 있는 대전이 6월 마지막 경기에서 경남을 잡고 다시 선두 경쟁을 이어갈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