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

  HOME  >  MATCH  >  프리뷰

대전하나시티즌, 부산전 승리로 2연승 + 상위권 도약 정조준
작성자 : 운영자2021-07-23 | 조회 231


대전하나시티즌이 안방에서 2연승과 함께 상위권 도약에 나선다.
 
대전하나시티즌은 7월 24일 토요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부산아이파크와 ‘하나원큐 K리그2 2021’ 22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대전이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대전은 지난 19, 20라운드에서 수비 조직력에 아쉬움을 남기며 2연패를 기록했다. 이에 이민성 감독과 선수단은 다시 한번 팀을 재정비하며 FC안양과의 원정 경기를 준비했다.


4-3-3 포메이션으로 변화를 가져간 대전은 강력한 압박, 왕성한 활동량, 투지 넘치는 플레이, 날카로운 역습을 무기로 안양을 공략했고 박진섭의 페널티킥 선제골과 후반 막판 터진 박인혁의 결승골에 힘입어 8경기 무패 행진(4승 4무)을 달리던 1위 안양을 제압하고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분위기를 반전시킨 대전은 이제 안방에서 부산을 상대한다. 대전과 부산은 승점 31점으로 동률이지만 다득점 차이로 각각 5위와 4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번 경기는 치열한 순위 싸움을 펼치고 있는 두 팀의 중요한 승부처이다. 부산은 현재 K리그2 득점 1위(13득점)를 달리고 있는 안병준을 필두로 31득점으로 K리그2 최다 득점을 기록 중이다. 하지만 안양전에서 보여준 끈끈한 수비 조직력과 투지라면 충분히 넘을 수 있는 상대다. 특히 대전은 지난 경기, 부상에서 복귀한 이진현, 김승섭이 뛰어난 활약을 보이며 팀에 활기를 불어 넣었다. 알리바예프, 박진섭, 이진현이 포진한 막강한 중원과 박인혁, 파투, 이현식에 김승섭까지 가세하며 더욱 두터운 공격 라인을 구축하게 되었다.
키플레이어는 센터백 이지솔이다. 이지솔은 현역 시절 최고의 센터백으로 평가받았던 이민성 감독의 지도 아래 수비의 핵심으로 완전히 자리 잡았다. 잠시 올림픽 대표 차출로 자리를 비웠지만 최근 돌아와 3경기 연속 풀타임을 소화하며 대전의 후방을 든든하게 지키고 있다. 지난 안양전에 보여줬던 끈끈한 수비 조직력을 바탕으로 부산의 공격을 봉쇄하고 승리를 쟁취해야 한다.


7월 마지막 홈경기를 앞둔 이민성 감독은 “선수들에게 정신적인 면을 강조했고, 코비 브라이언트의 멘탈리티 관리 동영상을 공유했는데 효과가 있었던 것 같다”면서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었는데 선수들이 간절함을 가지고 경기에 임해 안양 원정에서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 선수들이 열심히 해준 덕분에 쫓아갈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된 것 같다. 계속해서 선수들이 정신적으로 투쟁심을 갖는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 같다"라며 기대감을 전했다.


대전과 2위 김천(승점 34점), 3위 전남(승점 34점)과의 승점 차는 3점에 불과하다. 부산에 승리할 경우 2위까지 도약할 수 있다. 대전은 2연승과 함께 상위권으로 도약을 노린다는 각오다.


한편, 올 시즌‘아이들이 행복한 대전 만들기’캠페인을 통해 지역 학대피해아동 지원을 위한 기금 마련에 앞장서고 있는 대전은 이날 경기에 앞서 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정태희)에 상반기 모금된 학대피해아동 지원 기금 기탁식을 진행한다. 나눔 확산을 위해 기부 참여자에게는 24일 경기를 50% 할인된 가격인 5,000원에 관람할 수 있는 혜택을 제공한다 (성인 E석에 한함) 구단 홈페이지에서 ‘온정나눔티켓’을 예매하고 경기 당일 매표소에서 온통대전 앱을 통한 기부 인증 후 발권 받을 수 있다.


선두권 재도약의 중요한 일전이 될 부산아이파크전 티켓은 온라인(PC, 모바일)을 통해 구단 공식 홈페이지(https://www.dhcfc.kr/)에서 예매할 수 있으며 전 좌석 지정제로 운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