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HOME  >  MATCH  >  리뷰

‘마사-임은수 원더골’ 대전하나시티즌, 충남아산에 4-3 대역전승...2연승!
작성자 : 관리자2021-10-16 | 조회 100

대전하나시티즌이 마사, 임은수의 원더골에 힘입어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며 2연승을 질주했다.


대전하나시티즌은 1016() 오후 4시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34라운드에서 충남아산에 4-3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대전은 2연승을 질주했고, 승점 55점이 되며 2FC안양을 승점 1점차로 압박했다.


2위 안양을 추격하는 대전이 3-5-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공민현과 원기종이 공격진에서 호흡을 맞췄고, 중원은 민준영, 이현식, 이종현, 김승섭, 마사가 구축했다. 3백은 이웅희, 임은수, 이지솔이 투입됐고, 골문은 김동준이 지켰다. 교체 명단에는 파투, 바이오, 이진현, 신상은, 알리바예프, 김민덕, 이준서가 이름을 올렸다.


경기 초반부터 화끈한 난타전이 펼쳐졌다. 이른 시간에 선제골을 내준 대전이 원기종, 공민현, 이현식, 마사를 중심으로 공격을 전개했고, 결국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전반 30분 김승섭이 올린 크로스를 이현식이 머리로 떨어뜨려놨고, 이를 원기종이 잡아 터닝 슈팅으로 동점골을 터뜨렸다.


전반 막판 페널티킥으로 추가골을 허용핸 대전이 계속해서 찬스를 만들었다. 전반 추가 시간 원기종이 페널티박스 바깥쪽에서 과감하게 골문을 노렸지만 슈팅이 굴절된 뒤 박한근 골키퍼에 막혔다. 결국 전반은 1-2로 끝이 났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대전이 공격적으로 나섰다. 후반 1분 만에 마사가 수비수 하나 명을 제치고 슈팅까지 시도했다. 그러나 공은 박한근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면서 아쉽게 득점에 실패했다.


대전이 먼저 교체 카드를 꺼내들었다. 후반 10분 김승섭이 나오고 파투가 투입됐다. 파투는 투입 직후 절묘한 오른발 감아 차기를 시도했지만 박한근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이후 마사의 엄청난 득점이 터졌다. 마사는 페널티박스 바깥쪽에서 공을 잡은 뒤 그대로 밀고 들어가 골키퍼까지 제치고 동점골을 터뜨렸다.


대전은 기세를 몰아 경기를 뒤집었다. 후반 18분 이현식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깔끔한 왼발 감아 차기로 다시 한 번 골망을 갈랐다. 이로써 대전이 3-2 역전에 성공했다. 그러나 후반 22분 마테우스에게 동점골을 내주며 경기는 다시 원점이 됐다.


마지막에 웃은 건 대전이었다. 후반 40분 대전 센터백 임은수가 먼 거리에서 빨랫줄 같은 중거리 슈팅을 충남아산 골문에 꽂아 넣었다. 이 골이 결승골로 연결됐고 경기는 4-3 대전의 승리로 종료됐다.


경기 후 이민성 감독은 축구는 실수에 승패가 왔다 갔다 한다. 실수로 실점을 할 부분에 대해서는 고쳐나가야 할 부분이다. 선수들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역전을 할 수 있는 힘이 플레이오프에서 큰 힘이 될 것이다. 승리를 따낸 선수들에게 고마움을 표현하고 싶다며 역전승을 이끈 선수들에게 공을 돌렸다.


그러나 수비에서 실수가 나온 것은 아쉬웠다. 이민성 감독은 우리가 계속 실점하는 부분이었다. 그런 실수로 실점이 안나왔으면 순위가 달라졌을 것이다. 훈련을 통해서 변화를 줘야한다 생각한다. 집중력 문제가 아닐까 생각한다며 실수를 줄여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