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HOME  >  MATCH  >  리뷰

'박용지-안드레 골' 대전하나시티즌, 제주에 2-1 승...2위 등극
작성자 : 관리자2020-07-26 | 조회 126



대전하나시티즌이 제주유나이티드를 꺾고 2위로 올라섰다.


 


대전은 26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12라운드에서 제주에 2-1로 승리했다. 승점 21점을 기록한 대전은 제주(승점 20)를 제치고 2위로 올라섰다.


 


대전은 4-3-3 포메이션에서 박용지, 안드레, 정희웅이 공격에 나섰고, 박진섭, 채프만, 조채철이 허리를 지켰다. 수비는 서영재, 황도연, 이지솔, 김지훈이 구축했고, 골키퍼 장갑은 김진영이 꼈다.


 


대전은 경기 초반 다소 상대의 공격에 밀렸다. 위기 상황도 있었다. 전반 13분 상대의 공격을 막던 이지솔이 박스 안에서 파울을 범했다. 주심은 VAR 온필드 리뷰를 진행했지만 페널티킥 판정을 번복하지 않았다.


 


그러나 대전에는 김진영이 있었다. 김진영의 상대 키커의 슈팅 방향을 정확히 읽은 후 몸을 날렸고, 대전은 김진영의 선방 속 실점 위기를 넘길 수 있었다.


 


대전도 조금씩 공격 속도를 높였다. 전반 33분 서영재가 높은 위치까지 올라와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다.


 


대전의 공격은 전반 막판 불을 뿜었다. 전반 44분 아크 정면에서 정희웅이 머리로 떨어뜨린 공을 안드레가 잡았다. 안드레는 잡지 않고 전방으로 패스를 찔렀고, 정희웅이 완벽한 찬스에서 슈팅한 공이 골문 위로 넘어갔다.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 박진섭의 헤더 슈팅은 오승훈의 선방에 걸렸다.


 


전반 막판 분위기를 끌어올린 대전이 후반 초반 선제골을 넣었다. 후반 8분 김지훈이 안드레와 이대일 패스를 주고받은 후 박스 안으로 정확한 패스를 연결했다. 박진섭이 재치 있게 흘린 공을 박용지가 잡아 골키퍼 다리 사이로 침착하게 밀어 넣은 슈팅이 득점으로 연결됐다.


 


그러나 리드는 오래가지 못했다. 2분 뒤 상대의 역습에 동점골을 내줬다. 첫 번째 슈팅은 김진영이 몸을 날려 막았지만, 아쉽게도 세컨드볼이 또 다시 상대 공격수에게 흘렀다.


 


대전은 다시 하나씩 만들어갔다. 후반 20분 이지솔이 먼 거리에서 슈팅하며 제주의 골문을 위협하더니, 중반으로 흐를수록 대전의 점유율이 높아졌다. 이내 추가 득점이 터졌다. 후반 28분 박스 안에서 정희웅이 뒤로 공을 뺐고, 공을 잡은 안드레가 왼발 슈팅으로 골문 구석을 갈랐다.


 


리드를 잡은 대전이 교체카드를 사용했다. 후반 34분 정희웅 대신 윤승원을 투입했다. 1분 뒤 부상당한 황도연을 불러들이고 이정문을 넣었다.


 


경기 막판 상대의 공세가 거셌지만 대전은 흔들리지 않았다. 후반 46분 이슬찬을 넣으며 수비를 더욱 두텁게 쌓은 대전은 김진영의 선방쇼에 힘입어 리드를 끝까지 지켜냈다. 결국 대전은 경기를 2-1 승리로 마쳤다.

첨부파일메인.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