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뉴스

  HOME  >  NEWS  >  구단뉴스

대전하나시티즌, 코로나19 고통분담을 위해 3차 ‘착한 임대료 운동’ 동참
작성자 : 운영자2021-08-25 | 조회 180

대전하나시티즌이 코로나19 장기화와 거리두기 4단계가 지속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사회와 상생 협력을 위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착한 임대료 운동에 동참한다.

대전은 2020년부터 대전광역시에서 대전월드컵경기장 및 덕암축구센터 시설 운영권을 양도받아 운영 중이다. 지난해, 코로나19 악재 속에 영업중단·매출 감소 등 위기에 직면한 대전월드컵경기장 내 수영장, 볼링장 등 다중이용시설들을 대상으로 2차에 걸쳐 임대료 감면을 실시했다.

1차 착한 임대료 기간(2020. 2 ~ 2020. 7) 동안 경기장에 입점한 8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50% ~ 최대 80%의 임대료를 감면하여 약 3억 3천만 원을 지원했다. 2차 착한 임대료 기간(2020.8 ~ 2020.12)에는 동일 사업장을 대상으로 50%의 임대료를 감면하여 약 1억 3천만 원을 지원했다. 3차 착한 임대료 운동을 통해 경기장에 입점한 7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1월 ~ 6월까지의 임대료를 50% 감면한다. 1차 ~ 3차에 걸쳐 대전은 입주 기관에 약 6억 1천만 원을 지원하였으며 올해 하반기에도 추가 감면을 검토 중이다.

허정무 이사장은 “코로나의 재확산으로 인해 거리두기 4단계가 지속되며 소상공인, 자영업자 여러분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우리 구단도 입점 업체들의 어려움 극복에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리고자 착한 임대료 운동에 다시 한번 동참하게 되었다. 지역민들이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만큼 축구를 통해 즐거움을 전달할 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에 공헌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통해 지역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대전은 올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생명 나눔 헌혈 캠페인, 제17회 대한민국 청소년 박람회 마스크 지원, 소상공인 홍보 지원 등 다양한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아이들이 행복한 대전 만들기 캠페인’을 통해 학대피해아동 지원과 아동 학대 예방에도 앞장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