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HOME  >  MATCH  >  리뷰

아쉽다! 대전시티즌, 서울E와 0-0 무승부…3경기 무패 행진
작성자 : 관리자2019-03-17 | 조회 2048

대전시티즌이 아쉬운 득점 찬스를 차례 놓치며 서울이랜드FC 비겼다.

대전은 17 오후 1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하나원큐 K리그2 2019’ 3라운드에서 서울이랜드와 0-0으로 비겼다.

2연승을 달리는 대전은 지난 전남드래곤즈전과 동일한 선발 라인업을 내세웠다. 김승섭, 박인혁, 산자르가 최전방을 구성했고, 윤용호, 안상현, 신학영이 중원을 형성했다. 포백은 박수일, 이지솔, 윤신영, 황재훈이 출전, 골키퍼 장갑은 박주원이 착용했다.

이에 맞서는 서울이랜드는 4-4-2 포메이션을 꺼냈다. 알렉스, 김경준이 최전방을 구성, 미드필드는 이현성, 마스다, 윤상호, 김민균이 형성했다. 포백은 허범산, 이경렬, 안지호, 권기표가 출전했고, 골문은 김영광이 지켰다.

경기가 시작되고 10분까지는 탐색전이 이어졌다. 선수들은 중원에서 치열한 경합을 벌이며 분위기를 가져오기 위해 노력했다.

전반 10분을 넘어가자 대전의 경기력이 살아나기 시작했다. 전반 10 우측면에서 돌파에 성공한 산자르가 중앙으로 짧은 패스를 넣었다. 공을 받은 윤용호는 거침없이 슈팅했지만, 김영광 골키퍼의 정면으로 향했다.

이후 분위기는 대전으로 넘어왔다. 전반 20 상대 공격을 차단한 윤용호는 직접 전진했다. 상대 수비가 뒤로 물러나자 중거리 슈팅을 때렸지만, 공은 아쉽게 공중으로 떴다. 전반 22 흘러나온 공을 잡은 신학영의 슈팅도 골대 위로 솟구치며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아쉬운 찬스도 있었다. 전반 28 왼쪽 측면에서 돌파에 성공한 대전의 공격은 크로스로 이어졌다. 반대편으로 넘어간 크로스는 침투하던 산자르에게 넘어갔지만, 산자르의 슈팅은 미세한 차이로 골대를 벗어났다. 김영광 골키퍼도 손쓸 없는 슈팅이었다.

대전은 기세를 이어 나갔다. 전반 31 페널티박스 바로 앞에서 박인혁이 얻어낸 프리킥 기회를 산자르가 쪽으로 강하게 감아찼지만, 김영광 골키퍼의 반사신경에 막혔다. 밀리던 이랜드는 전반 33 김경준이 아크 정면에서 박주원 골키퍼의 선방에 막힌 땅볼 슈팅으로 맞불을 놓았다.

전반전 막판에 접어들자 경기는 뜨거웠다. 대전 선수들은 서울이랜드의 공격을 육탄방어로 막는 인상적인 모습을 선보였다. 공격을 막은 기회가 찾아왔다. 전반 39 안상현의 롱패스를 받은 박인혁이 땅볼 크로스를 올렸고, 산자르가 슈팅했지만 또다시 골대를 아쉽게 빗나갔다 


전반전을 아쉽게 0-0으로 마친 팀의 승부는 후반 시작부터 뜨거웠다. 서울이랜드는 김경준을 빼고 원기종을 투입하며 공격에 변화를 줬다. 대전은 박인혁과 황재훈이 연달아 과감한 돌파를 시도하며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황재훈은 돌파 과정에서 출혈이 생겨 붕대로 머리를 감쌌다.

후반 5 우측에서 때린 김승섭의 슈팅마저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자, 고종수 감독은 변화를 시도했다. 후반 11 김승섭을 빼고 가도예프를 투입했고, 후반 14 부상을 당한 박인혁을 빼고 유해성이 경기장에 나타났다.


새로운 선수가 들어간 만큼 후반전은 대전의 일방적인 흐름으로 이어졌다. 고종수 감독은 기세를 놓치지 않기 위해 후반 31 윤용호를 빼고 박수창까지 투입했다.

변화가 결실을 맺을 뻔한 순간도 있었다. 후반 36 좌측면에서 서울이랜드 이경렬의 반칙으로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그러나 비디오 판독(VAR) 결과 페널티 박스 바깥에서 넘어진 것으로 확인되며 프리킥으로 판정이 바뀌었다. 키커로 나선 산자르의 날카로운 슈팅은 아쉽게 골대 위를 스쳤다.

대전은 경기 끝까지 주도권을 놓지 않고 서울이랜드를 몰아붙였지만, 아쉽게 득점에 실패했다. 승부는 0-0 무승부로 끝났고, 대전은 3경기 연속 무패(2 1) 행진을 이어가는 성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