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HOME  >  MATCH  >  리뷰

대전시티즌, 난타전 끝에 성남전 2-4 패...연승 마감
작성자 : 관리자2018-05-26 | 조회 2121

대전시티즌이 성남FC원정에서 패하며 연승을 마감했다.
 
대전은 26일 오후 7시 성남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 하나은행 K리그2 2018 13라운드에서 성남에 2-4로 패했다. 이전까지 3연승을 달리던 대전은 이 경기 패배로 연승을 마감했고, 승점 16점으로 6위를 유지했다.
 
대전은 4-3-3 포메이션을 꺼냈다. 최전방에 키쭈를 중심으로 김승섭과 가도에프가 공격을 이끌었다. 허리에선 박수일, 박수창, 안상현이 역삼각형 형태로 포진됐다. 수비는 김예성, 고명석, 윤준성, 박재우가 구축했고, 골문은 김진영이 지켰다.
 
대전의 시작은 좋지 않았다. 전반 5분 만에 코너킥 상황에서 실점을 허용했다. 한순간의 방심이 아쉬웠다. 워낙 이른 시간 실점이었기에 준비했던 전략도 틀어졌다.
 
빠르게 전열을 정비한 대전이 반격에 나섰다. 가도에프가 앞장섰고, 번뜩임으로 동점골을 만들었다. 박수창이 살짝 내준 공을 가도에프가 왼발로 감아 차 골망을 흔들었다. 골키퍼도 손쓸 수 없는 벼락같은 골이었다.
 
가도에프의 골은 경기 분위기를 바꿨다. 가도에프는 특유의 폭발적인 스피드로 수비를 흔들었고, 박수창은 날카로운 슈팅으로 성남의 골문을 위협했다.
 
전반을 1-1로 마친 대전이지만, 초반 집중력이 다시 문제됐다. 후반 1분 상대의 중거리 슈팅에 일격을 당했다. 대전은 추격을 위해 후반 9분 김승섭을 빼고 박인혁을 투입했지만 후반 14분 또 다시 상대의 중거리 슈팅에 재차 실점을 내줬다.
 
대전은 후반 19분 지친 가도에프를 불러들였다. 대신 유해성을 투입해 공격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하지만 후반 21분 코너킥 상황에서 또 실점이 나왔다. 이에 박수창을 대신해 강윤성을 투입해 마지막 카드를 소진했다.
 
순식간에 3점차로 벌어진 경기. 그러나 대전은 포기하지 않았다. 교체 투입된 박인혁과 유해성이 힘으로 밀어붙였다. 결국 만회골을 터트렸다. 후반 41분 박재우의 정확한 크로스를 키쭈가 머리로 득점을 성공시켰다.
 
막판 추격의 불씨를 살린 대전은 끝까지 처절하게 싸웠다. 하지만 골운이 따르지 않았다. 후반 추가시간 유해성과 박인혁의 연이은 슈팅이 골문을 외면했고, 결국 경기는 2-4 스코어로 마무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