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HOME  >  MATCH  >  리뷰

박인혁 날았다! 대전시티즌, 부천FC에 2-0 완승
작성자 : 관리자2018-06-09 | 조회 2108

박인혁이 멀티골로 대전시티즌의 완승을 이끌었다. 골키퍼 임민혁도 수차례 선방쇼를 펼치며 김진영의 빈자리를 완벽히 메웠다.
 
대전은 9일 오후 7시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EB 하나은행 K리그2 2018 16라운드에서 부천에 2-0으로 승리했다. 4경기 만에 승리를 거둔 대전은 승점 20점을 기록하며 6위로 복귀했다.
 
대전은 3-1-4-2 포메이션을 꺼냈다. 간절한 승리 의지를 엿볼 수 있는 변화였다. 키쭈와 박인혁이 투톱을 형성했고, 장원석, 박수일, 신학영, 김예성이 미드필드진에 포진됐다. 수비형 미드필더에 안상현이 나서고, 안재준, 권영호, 윤준성이 수비를 구축했다. 골문은 임민혁이 지켰다.
 
경기 시작과 동시에 대전의 선제골이 터졌다. 전반 1분 장원석이 왼쪽 측면 터치라인에서 롱스로인을 올렸다. 박인혁이 머리로 떨어트린 공을 키쭈가 잡아 바로 패스했고, 박인혁이 간결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대전의 선제골 후 상대의 반격이 거셌다. 그러나 대전의 골문에는 임민혁이 있었다. 전반 12분 문전 혼전 상황에서 포프의 슈팅을 슈퍼세이브하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후에도 수차례 선방으로 부천의 슈팅을 막았다. 부상으로 자리를 비운 김진영의 빈자리는 느껴지지 않았다.
 
부천의 공세를 끈질기게 막은 대전이 기회를 엿봤다. 키쭈를 시작으로 박수일, 박인혁이 연속 슈팅을 때리며 다시 흐름을 가져왔다.
 
전반 막판 대전이 완벽한 추가골을 터트렸다. 전반 41분 박수일이 페널티 박스 왼쪽 측면에서 마르세유턴으로 수비수를 제쳤다. 곧바로 빠른 크로스를 올렸고, 공이 박인혁의 몸을 맞고 굴절돼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대전은 안재준을 빼고 고명석을 투입했다. 수중전으로 치러진 경기였기에 체력적 소모가 컸다. 3일 간격으로 경기를 치러왔기에 급격한 체력 저하를 보이기도 했지만, 강한 정신력으로 버텼다. 안상현과 박수일의 슈팅은 팀에 활기를 불어넣기에 충분했다.
 
대전은 후반 30분 윤준성을 대신해 오장은을 투입해 중원을 강화했다. 6분 뒤에는 지친 김예성을 불러들이고 강윤성을 넣어 승리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대전에 몇 차례 위기도 찾아왔지만, 그 때마다 임민혁 골키퍼의 선방이 빛을 발휘했다.
 
대전은 끝까지 흔들리지 않았다. 후반 추가시간 실점 위기를 맞았지만, 정확한 VAR 판독으로 상대의 득점은 인정되지 않았다. 결국 대전은 2-0 완승으로 경기를 끝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