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HOME  >  MATCH  >  리뷰

두드렸지만...대전시티즌, 아산무궁화FC에 0-1 석패
작성자 : 관리자2019-05-01 | 조회 1052

대전시티즌이 아산무궁화FC에 패하며 상위권 도약에 실패했다.
 
대전은 1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9라운드 아산과 홈경기에서 0-1로 패했다. 승점 11점을 유지한 대전은 상위권 도약의 기회를 놓쳤다.
 
대전은 3일 간격으로 치러지는 일정 속 선발 명단에 많은 변화를 줬다. 5명의 선수를 바꿨다. 기존 4-3-3 포메이션에서 가도에프, 키쭈, 김승섭이 공격을 이끌었고, 이정문, 안상현, 신학영이 허리에 포진됐다. 수비는 김예성, 윤경보, 윤신영, 박수일이 구축했고, 골문은 김진영이 지켰다.
 
대전이 초반 좋은 찬스를 잡았다. 전반 4분 왼쪽 측면에서 가도에프가 올린 크로스를 이정문이 발을 뻗어 슈팅한 공이 골문을 살짝 빗나갔다. 키쭈, 가도에프, 이정문으로 이어지는 패스가 일품이었다.
 
그러나 상대의 빠른 공격에 수비가 무너지며 전반 9분 만에 선제 실점을 허용했다. 실점 이후 잠시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지만, 김진영의 선방이 나오면서 다시 분위기를 가다듬었다.
 
대전이 반격에 나섰다. 전반 23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신학영이 올린 크로스를 윤경보가 높이 뛰어올라 떨어트렸고, 흐른 공을 윤경보가 재차 슈팅했지만 공은 골문을 외면했다. 전반 28분 신학영의 논스톱 슈팅은 골문을 크게 벗어났다.
 
대전이 계속해서 아산의 골문을 위협했다. 전반 30분 가도에프가 기습적으로 노린 슈팅이 골문 위로 살짝 넘어갔다. 전반 35분 왼쪽 측면에서 얻은 프리킥 상황에서 이정문이 큰 키를 활용해 헤더 슈팅까지 만들었지만, 공이 높게 뜨고 말았다.
 
대전이 후반 들어 승부수를 던졌다. 후반 7분 만에 가도에프를 빼고 박인혁을 투입했다. 이정문을 불러들이고 윤용호까지 넣었다. 대전이 밀고 나가자, 상대는 철저히 수비적으로 나섰다. 이에 대전은 후반 25분 김승섭과 산자르를 교체해 마지막 카드를 소진했다.
 
대전은 경기 막판까지 아산의 골문을 두드렸다. 그러나 후반 36분 박인혁의 결정적 헤더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히는 등 골운이 따르지 않았다. 후반 막판 박인혁이 페널티박스 내에서 넘어지는 장면이 있었지만, VAR 판독은 대전의 손을 들어주지 않았다.
 
주어진 추가시간은 5분. 대전은 막판 집중력을 살려 쉴 새 없이 공격을 펼쳤지만 끝내 결실을 맺지 못했다. 결국 경기는 0-1 패배 속 마무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