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HOME  >  MATCH  >  리뷰

'부상자 속출' 대전시티즌, 아산무궁화 원정서 0-1 석패
작성자 : 관리자2019-06-22 | 조회 1028

대전시티즌이 아산무궁화FC 원정에서 아쉽게 패했다. 부상자가 속출한 가운데 투지 있게 싸웠지만 끝내 결과를 가져오지 못했다.  
 
대전은 22일 오후 7시 아산이순신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19' 16라운드 아산 원정에서 0-1로 패했다. 9경기 연속(2무 7패) 승리가 없은 대전은 승점 13점을 유지하며 9위에 머물렀다.
 
연이은 실점이 고민이었던 대전은 스리백 카드를 꺼내들었다. 박인혁, 키쭈, 김승섭이 공격에 섰고, 박수일, 김민성, 안상현, 김예성이 미드필드진을 구성했다. 수비는 이정문, 장주영, 윤경보가 지켰고, 골키퍼 장갑은 박주원이 꼈다. 물론 100% 전력은 아니었다. 윤신영, 신학영 등 부상자들이 돌아오지 못했고, 20세 이하 월드컵에서 활약했던 이지솔과 김세윤 역시 출전할 몸 상태가 아니었다.
 
스리백으로 나선 대전은 양 측면 윙백을 활용한 공격을 통해 아산을 공략했다. 특히 왼쪽 측면에 선 박수일이 보다 공격적으로 나서며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고, 아산의 수비를 흔들었다.
 
초반 좋은 분위기를 만든 대전이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홈팀의 공격 빈도가 높아졌다. 몇 차례 실점 위기도 있었다. 전반 24분과 25분 상대의 위협적인 슈팅이 이어졌지만, 박주원이 연이은 선방을 기록하며 실점 위기를 넘겼다.
 
수비 집중력도 돋보였다. 상대의 계속된 슈팅 시도 속에서 김예성과 장주영 등 어린 선수들이 몸을 던져 막아냈다. 이정문 역시 큰 키를 활용해 공중볼 싸움에서 밀리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웅크리며 기회만 엿보던 대전도 역습을 통해 기회를 노렸다. 전반 36분 오른쪽 측면에서 공을 잡은 박인혁이 각을 좁히며 강력한 왼발 슈팅을 때렸고, 상대 수비수 몸 맞고 굴절돼 골문 위로 넘어갔다.
 
하지만 마지막 하나를 막지 못했다. 전반 막판 상대 공격수가 사각에서 찬 슈팅을 막지 못하며 끝내 실점을 허용했다. 박주원도 손쓰지 못할 정도로 절묘한 슈팅이었다.
 
대전이 후반 들어 라인을 올렸다. 후반 5분 역습 상황에서 박인혁이 슈팅까지 만들었지만, 수비의 압박을 떨쳐내지 못했다.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 김승섭의 슈팅 역시 수비벽을 넘지 못했다.
 
대전은 후반 16분 안상현을 빼고 박수창을 넣으면 중원에 힘을 더했다. 대전은 더욱 의욕적으로 공격에 나섰다. 후반 26분 왼쪽 측면에서 박수일이 감아 찬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이어진 키쭈의 헤더 슈팅은 수비 방해로 인해 득점으로 연결되지 않았다.
 
대전은 후반 33분 김예성을 빼고 황재훈을 넣었다. 2분 뒤 박인혁이 결정적인 헤더 슈팅 기회를 잡았지만, 방향이 아쉽게 빗나가며 득점 찬스를 놓쳤다. 후반 40분엔 수비수 윤경보를 빼고 유해성을 투입하며 공격 숫자를 늘리는 강수까지 뒀다.
 
그러나 승리의 여신은 이번에도 대전의 손을 들어주지 않았다. 막판 매서운 공세에도 상대의 골문을 열리지 않았고, 경기는 0-1 아쉬운 패배로 종료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