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뉴스

  HOME  >  NEWS  >  구단뉴스

'첫 승' 황선홍 감독 "코로나19 의료진께 감사...덕분에 리그 재개"
작성자 : 관리자2020-05-09 | 조회 584


황선홍 감독은 역사적인 첫 승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료진에 대한 감사함을 잊지 않았다.



 

대전하나시티즌은 9일 오후 4시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1라운드 수원FC 원정에서 2-1로 승리했다. 하나금융그룹과 함께 기업구단으로 다시 태어난 대전은 창단 후 첫 승을 기록했다.



 

경기 후 황선홍 감독은 "전체적으로 어려웠던 경기였다. 여러 가지 변수 때문에, 하려고 했던 플레이가 많이 안 나왔다. 매끄럽지 않았던 부분이 있었다. 중요한 것은 선수들의 하나된 마음이나, 경기에 임하는 자세 등 최선을 다해준 부분을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보완할 부분에 대해선 "경기 적응이 상당히 어려웠다. 전반은 우리가 안 좋았을 때 경우가 많이 생겼다. 패스 게임도 안 됐다. 후반에 가면서 감각을 찾은 것 같았다"라고 답했다.



 

안드레의 활약이 인상적이었다. 황 감독은 "한국 축구에 적응이 필요한 것 같다. 첫 경기 치고는 잘 했다. 더 할 수 있는 선수라고 생각한다. 경쟁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바이오는 컨디션이 완전치 않았는데, 외국인 선수들이 큰 힘이 돼야 한다"라고 평가했다.



 

K리그에 오랜 만에 복귀했다. 황 감독은 "경기 준비부터 낯설었다. 생소했다. K리그가 굉장히 어렵다는 것을 새삼 느낀다. 제가 빨리 K리그에 적응해야 할 것 같다"라며 "(K리그2에 대해선) "상당히 에너지가 있고, 기술적으로 상대를 완벽히 제압하는 것은 쉽지 않을 것 같다. 경기에 임하는 태도가 좋고, 분위기 싸움도 클 것 같다. 잘 대비를 해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날 경기는 무관중으로 진행됐다. 황 감독은 "아무래도 프로는 팬 여러분들이 있어야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다. 아쉬운 점이 없지 않아 있다. 나라가 어려운 상황이다. 많은 분들의 도움이 있었기에 리그가 진행될 수 있었다. 그분들을 위해서라도 경기장에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이 자리를 빌려 많은 노고를 해주신 분들에게 감사함을 전하고 싶다"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첨부파일200509236256.jpg